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영의 양식을 파는 장사꾼 2부예배를 인도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난로 주변에서 군고구마를 먹는 분들이 "목사님, 고구마 드세요!”라고 합니다. 얼른 가서 그들과 난로의 열기를 같이 느끼면서 잘 익어 노랗게 된 고구마도 먹고 그들이 내주는 사랑도 먹고 싶었습니다. 그것이 또 하나의 예배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 더보기
땡....땡....땡.... 땡... 땡... 땡... 고급스럽지도 화려하지도 않은 산골 마을에서 들었던 종소리가 햇빛마을에 울려 퍼졌습니다 종소리와 함께 켜진 트리의 전구들은 하늘 꿈을 담은 별이 되어 가슴에 쏟아졌고 다시 아이가 된 우리는 겨울 뜰로 뛰어들었습니다. 2004년 12월 19일 여러분의 목사 종소리를 더 멀리 내보내기.. 더보기
There is none like you 십자가 올 사순절에는 그 십자가의 무게를 느끼고 싶습니다 질수록 가벼워지는 그 신비한 무게를 조용히 느끼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목사... 지난 주 목사님의 말씀과 동봉된 詩랍니다. 며칠전 찍은 사진과 제가 좋아하는 찬양... There is none like you... 더보기
3월의 내리는 눈 샤갈의 마을에는 3월에 눈이 온다. 봄을 바라고 섰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새로 돋는 정맥이 바르르 떤다. 바르르 떠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새로 돋는 정맥을 어루만지며 눈은 수천 수만의 날개를 달고 하늘에서 내려와 샤갈의 마을의 지붕과 굴뚝을 덮는다. 3월에 눈이 오면 샤갈의 마을의 쥐똥만한 .. 더보기
아껴쓰고, 나눠쓰고, 바꿔쓰고, 다시쓰는.. 좁은 나라 곳곳을 눈으로 뒤덮었던 지난 한주일을 보내며 어제부터 걱정되는 오늘의 날씨.. 걱정과 달리 너무 맑은 하늘이었습니다. 오늘의 날씨가 걱정 되었던 가장 큰 이유.. 오늘은 교회 초등부 아이들 아나바다 시장이 열렸답니다. 1달전부터 내게는 필요없지만 쓸 수 있는 물건들을 모아 물건들을.. 더보기
빳빳하게 풀먹인 칼라..^^ 이 이상한 빨간 한복이 무엇일까요? 우리나라 최초의 교복이라고 할 수 있는 1886년 개교한 이화학당의 교복이랍니다. 4명뿐인 학생이 모두 고아였는데 자주 도망가는 바람에 감시하기위해 눈에 잘띄게 붉게 염색하였다고 합니다. 내 학창시절이었던 1970대 중학교 교복에 대한 추억.. 남학생들은 검정.. 더보기
독극물 칵테일 잘하는 거 하나 제대로 없는데.. 어찌하다보니 교회에서 맡은 일이 많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문화부' 부장을 맡았답니다. 지난주 올해 문화부 첫사업(?)을 시작했답니다. 중고등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금연및 청소년 건강' 청년부는 지난 수련회때 이미 했지만.. 아직 어린 중고등 학생인데 게.. 더보기
사랑을 이어주는 다리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처럼 보기만 해도 아름다운 다리도 있고 뉴욕의 브루클린 다리처럼 영화에 나온 드라마틱한 다리도 있고 런던의 타워브리지처럼 보는 사람에게 힘을 주는 다리도 있습니다. 한강의 외딴 섬 선유도을 잇는 사람이 걸어다니는 선유교도 있구요 햇빛마을 예뜰에도 사람의 마음을 .. 더보기